KT, 네트워크 가상화 상용망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네트워크 가상화 상용망 도입

KT가 LTE와 사물인터넷(IoT) 장비를 하나의 플랫폼에 수용하는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을 통신사 처음으로 상용망에 적용했다고 23일 밝혔다.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은 네트워크 구성에 필요한 하드웨어 장비를 범용 서버 소프트웨어로 대체하는 기술로 5G와 지능형 네트워크 핵심 기술 중 하나다.

KT가 상용망에 도입한 기술은 LTE 네트워크뿐 아니라 NB-IoT 등 다양한 서비스의 복수 네트워크 장비를 하나의 플랫폼에 동시에 가상화하고 수용할 수 있다.

KT, 네트워크 가상화 상용망 도입

KT는 “국내 상용망에 적용된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은 하나의 플랫폼에 한 종류의 네트워크 장비만 가상화가 가능했다”고 소개했다.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로 네트워크 장비 구축을 위한 공간과 시간을 절약하고 네트워크 시스템의 자동제어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또 커넥티드카 등 초연결 미래 서비스도 수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영식 KT 상무는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은 미래를 위한 차세대 네트워크 핵심기술 중 하나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다”며 “향후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을 발전시켜 안정적이고 성공적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이고 지능형 네트워크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KT, 네트워크 가상화 상용망 도입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