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연, 광·전자 융합현미경 원천기술 기반 연구소기업 창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의 광·전자 융합 현미경 원천 기술을 제품화하는 연구소기업이 탄생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상열)은 조복래 첨단측정장비연구소 박사가 다양한 해상도로 시료를 관찰할 수 있는 광·전자 융합현미경 기술을 이용, 측정검사 장비 전문 기업인 모듈싸이를 창업했다고 27일 밝혔다.

광전자 융합현미경의 외부 및 내부 3차원 이미지
<광전자 융합현미경의 외부 및 내부 3차원 이미지>

현미경은 가시광선을 사용하는 광학현미경, 전자 빔을 이용하는 전자현미경으로 나뉜다. 광학현미경은 컬러 이미지, 3차원 정보를 얻을 수 있지만 마이크로미터(㎛) 미만의 해상도는 제공하지 않는다. 전자현미경은 나노미터(㎚)급 고해상도로 시료를 볼 수 있지만 이미지가 흑백이다. 다양한 관찰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각각의 현미경으로 시료를 옮겨 가며 관찰해야 했다. 실시간 정보를 얻을 수 없었고, 시료가 손상될 우려도 컸다.

모듈싸이가 기반으로 삼는 광·전자 융합 현미경은 광학현미경과 전자현미경을 하나로 통합하는 개념이다. 조복래 박사팀이 두 종류의 각 현미경의 대물렌즈를 서로 간섭하지 않는 형태로 재설계해 구현했다.

조복래 표준연 박사(오른쪽)와 연구진이 광전자 융합현미경으로 시료를 관찰하고 있다.
<조복래 표준연 박사(오른쪽)와 연구진이 광전자 융합현미경으로 시료를 관찰하고 있다.>

모듈싸이는 앞으로 광·전자 융합현미경을 이용해 반도체, 디스플레이와 같은 전자업계 공정 측정검사장비에 대한 개발 및 라이선싱을 수행할 예정이다. 장기로는 제품 다양화·소형화로 의료업계 진출도 염두에 두고 있다. 2019년에는 1㎚ 이하의 대상을 볼 수 있는 '초고속·초고분해능 광전자 융합 현미경'을 선보일 예정이다.

조 박사는 “현재 많은 업체로부터 융합 현미경을 자신의 측정 검사 장비에 적용해 달라는 의뢰를 받고 있다”면서 “현미경 설계 독자 기술을 이용, 다양한 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