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신소재, 3분기 매출 841억...분기 최대치 경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스모신소재(대표 홍동환)는 지난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66% 증가한 841억원을 기록해 기업 설립 후 분기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10% 증가한 30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1212.8% 증가한 11억3000만원을 기록했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2247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실적을 이미 초과했다. 현재 진행되는 전기차용 이차전지 양극활물질과 이형필름 증설 투자가 완료되면 향후 지속적인 매출 증가가 가능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코스모신소재 공장 전경 (사진=코스모신소재)
<코스모신소재 공장 전경 (사진=코스모신소재)>

또 12월 유휴자산 매각대금으로 차입금을 상환하면 금융비용 감소로 내년도 실적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홍동환 코스모신소재 대표는 “분기 최고 실적 경신은 친환경 에너지 트랜드에 따라 이차전지 수요 증가에 대비해 준비한 결과”라며 “설립 후 연간 최고 실적 달성이 초읽기에 들어간 만큼 지속적인 흑자구조를 확고히 하고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코스모신소재는 전지에서 양극 역할을 하는 물질인 리튬, 코발트를 가공하여 만드는 리튬코발트산화물(LCO) 관련 이차전지 고전압양극활물질을 양산한다. LCO 계통 이차전지는 크기에 비해 상대적 에너지 용량이 커서 스마트폰, 노트북PC, 전기자전거 등에 널리 활용된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