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기업]알티베이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과 클라우드 협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장재웅 알티베이스 대표(오른쪽)와 최성필 NBP 이사가 상품 판매 협약식 체결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장재웅 알티베이스 대표(오른쪽)와 최성필 NBP 이사가 상품 판매 협약식 체결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산 데이터베이스관리(DBMS) 업체 알티베이스 국내·외 고객은 세계 각지에 입점한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클라우드센터에서 데이터를 더욱 안전하게 관리하고 저렴한 비용에 알티베이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알티베이스(대표 장재웅)는 NBP와 상품 판매 계약을 맺고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알티베이스를 사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 협력 관계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알티베이스는 NBP와 상품계약 체결을 계기로 국내·외 알티베이스 고객은 해외 NBP 클라우드 센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NBP는 미국, 유럽, 일본, 동남아 등 5개 해외 지역에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 중이다.

알티베이스가 최근 발표한 버전7에 포함한 알티베이스의 샤딩(Intelligence Data Sharding)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반드시 필요한 스케일 아웃 기능을 한다. DB 서버가 증가해도 성능이 저하되지 않고 선형적으로 처리 성능이 증가하는 장점을 갖고 있다.

또 알티베이스는 오픈소스로 전환한 이후 오픈소스 기반 웹(WEB)·웹애플리케이션서버(WAS) 기능을 구글 쿠버네티스 서비스형플랫폼(PAAS) 기반 위에 컨테이너 일체형으로 지원한다. 고객은 알티베이스 데이터베이스와 오픈소스 WEB·WAS를 동시에 활용하는 장점을 갖는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위에서 알티베이스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면 접속 폭주로 인한 서버 성능 저하가 발생할 경우 2~3시간 설치 시간이 필요 없게 됐다. 수분 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가동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안정적으로 고객의 중요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다.

알티베이스 도윤석 상무는 “이번 협력 관계 체결로 고객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보안인증·취약점 점검·DB암호화 등 보안 기능도 손쉽게 추가할 수 있어 안심하고 알티베이스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