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기업인대상 종합대상 '영광와이케이엠시' 선정..유망 중소기업 10곳도 지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남도는 영광와이케이엠시가 올해 '충남도 기업인대상' 종합대상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충남도는 이날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 기업인과 근로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5회 충남도 기업인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기업인 대상은 지역 중소 제조업체 중 3년 이상 공장을 가동하면서 일자리 창출 및 세수를 통해 국가경제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기업인을 선정해 표창하는 상이다.

종합대상을 수상한 영광와이케이엠시는 2012년 설립한 LCD, OLED, 반도체 장비 생산 업체다.

영광와이케이엠시는 경영, 기술, 업력, 일자리, 수출, 지역사회 기여도 등 심사평가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았다.

경영대상은 청양 한스텍, 기술대상 예산 이-글벳, 장수대상 천안 벨금속공업, 창업대상 아산 이티에스가 차지했다.

또 우수기업인상은 금산 삼화엠테크, 천안 로스윈·지텍·파인에코, 서천 코츠, 중소기업중앙회장상은 천안 에이스팩 등 4곳이 받았다.

기업인대상과 우수기업인상 수상 기업은 도 경영안정자금 대출금리 0.5% 추가 우대와 지방세 세무조사 3년 면제, 중앙단위 포상 기회 제공 등 인센트브를 제공한다.

충남도는 기업인대상과 함께 2018년 유망 중소기업 지정서와 현판 수여식도 함께 진행했다.

올해는 예산 고비, 아산 지아이텍·티엔씨, 천안 탑텍·엘라이트·제이쓰리·청호정밀, 당진 인퍼스, 서천 군장조선, 홍성 광천원김 등 10개 기업을 지정했다.

유망 중소기업은 앞으로 6년 동안 도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금리 우대 지원, 지방세 세무조사 3년 면제, 국내·외 전시·박람회 등 판로 개척 지원, 중소기업 지원 기관 연계 각종 시책 우대 등 혜택이 주어진다.

양승조 지사는 “중소기업은 사업체 수의 99%, 고용의 90%를 책임지고 있는 우리 경제의 중심”이라면서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만들어 일자리가 창출되고 도민 소득이 증가하는 선순환 경제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