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연산 2만톤 추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코케미칼이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식을 열었다. 행사에 참석한 포스코 오규석 신성장부문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가운데)이 생산라인을 돌아보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이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식을 열었다. 행사에 참석한 포스코 오규석 신성장부문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가운데)이 생산라인을 돌아보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15일 세종시 소정면 첨단산업단지에 위치한 음극재 2공장에서 1단계 생산라인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주요 고객사를 비롯해 오규석 포스코 신성장부문장,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유성 RIST 원장 등 포스코 그룹 내 소재 사업 관련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날 준공한 설비는 연산 2만톤 생산이 가능한 규모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미 가동 중인 1공장을 포함해 연산 4만4000톤의 음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1단계 준공에 이어 1254억원을 추가로 투자해 곧바로 2단계 2만2000톤 규모 생산설비 증설에도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축구장 약 13개 크기인 10만6086㎡ 면적 부지에 음극재 2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해 2022년까지 연산 7만6000톤의 천연흑연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출 계획이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60kwh급 기준 배터리 장착) 약 126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음극재 2공장은 높은 생산성과 안정적 품질관리로 글로벌 이차전지 소재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했다. 기존 1공장 설비와 비교해 라인당 연간 생산능력을 25% 이상 증강하며 생산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업계 최초로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적용해 원료, 반제품의 무인 이송, 자동화 물류 창고, 통합관제 센터 등을 운영한다. 또 건물 외부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연 12만kwh의 에너지 절감도 가능하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