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벤처산업 활성화 간담회 개최…중국 사이버넛 등 국내 벤처캐피털과 협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진국위 중국 대련시 부시장 등 관계자들이 방한해 국내 벤처캐피털업계 관계자 등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진국위 중국 대련시 부시장 등 관계자들이 방한해 국내 벤처캐피털업계 관계자 등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한국과 중국 대련 간 벤처산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가 16일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한·중 엑셀러레이터 설립 및 운영, 한·중 글로벌 벤처펀드를 통한 한국 유망 스타트업의 중국 진출 및 중국 유망 스타트업의 한국 진출시 지원 등을 협력키로 합의했다.

중국 대련시 진국위 부시장은 “세계 최고 인터넷 기술을 가진 한국과의 과학기술 협력을 통해 양국 간 정보통신 산업의 혁신적 발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양국 중소·벤처기업의 과학혁신기술 교류를 통한 산업 발전 도모와 한중 국제엑셀러레이터 설립을 통해 각국 진출 시 정책·자금·인력 지원을 추진키로 했다.

대련시 발전개혁위원회 조영발 주임은 “그동안 대기업 위주의 교류 및 협력에 더해 한중 간 벤처기업의 활발한 교류로 양국 기술혁신기업이 발전하는데 아낌없는 지원이 준비되어 있다”고 밝혔다.

한중 벤처산업 활성화 간담회 개최…중국 사이버넛 등 국내 벤처캐피털과 협업

이날 행사에는 중국 사이버넛 투자그룹 신배군 파트너(대표), 디랩벤처스 조윤희 대표 및 조병식 부회장, 한국 VC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