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포커스] 픽셀핌스, 콘솔 VR 시장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기업포커스] 픽셀핌스, 콘솔 VR 시장 진출

가상현실(VR) 게임 개발 업체 픽셀핌스가 플레이스테이션VR(PSVR)를 시작으로 콘솔 VR 시장에 진출한다.

픽셀핌스는 게임사 '넥슨' 출신이 주축으로 설립된 회사다. 오큘러스 고·샤오미·피코·기어VR 스토어에 출시한 VR 대전 격투게임 '라이즈 오브 더 폴른'을 PSVR와 독립형 VR 단말 '오큘러스 퀘스트용'으로 개발, 내년 상반기에 출시한다.

PSVR는 1억대 이상 판매된 콘솔게임기 PS4와 연결해 이용하는 VR 단말이다.

VR 대전 격투게임 라이즈 오브 더 폴른(Rise of the Fallen)
<VR 대전 격투게임 라이즈 오브 더 폴른(Rise of the Fallen)>

'라이즈 오브 더 폴른'은 전략이 고도화된 검투 대전을 지원한다. 이종 VR 플랫폼 간 대전이 가능, PSVR 이용자가 오큘러스 고 이용자와도 맞붙을 수 있다.

픽셀핌스는 1회성 플레이로 끝나지 않고 이용자가 게임을 지속할 수 있도록 캐릭터 육성 방식을 '라이즈 오브 더 폴른'에 접목했다.

VR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관전 모드도 도입했다. 추후 VR 단말 없이도 다른 사람의 플레이를 관전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픽셀핌스는 이용자 데이터 기반으로 수익화 모델을 순차 확대할 방침이다. 패키지 판매를 시작으로 부분 유료화 상품, 시즌정액 상품, 추가 콘텐츠(DLC) 판매, 관전 및 광고 상품 등으로 확대한다.

VR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게임 더 패쳐(The Patcher)
<VR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게임 더 패쳐(The Patcher)>

내년 중 '라이즈 오브 더 폴른'과 세계관을 공유하는 차기작 '더 패처'를 출시할 계획이다. 독립형 VR 단말 오큘러스 퀘스트와 PC용 VR 단말 오큘러스 리프트, HTC바이브 등을 지원한다.

픽셀핌스는 VR 게임 개발 역량을 인정받아 SK텔레콤, 넥슨과도 협업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픽셀핌스 VR게임 마케팅을 지원하고, 넥슨은 '카트라이더' '크레이지아케이드' '버블파이터' 등 보유 지식재산권(IP)을 공유해 VR게임을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대원 픽셀핌스 대표는 11일 “PSVR 시장 진출을 계기로 '라이즈 오브 더 폴른' 수익화 사업을 본격화할 것”이라면서 “이용자 확대를 위해 VR게임과 콘텐츠를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필셀핌스 개요〉

[미래기업포커스] 픽셀핌스, 콘솔 VR 시장 진출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