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용득 싸이크로스 대표, “인공지능 운영관리시스템(AIOps) 2020년 론칭… 장애예측 접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용득 싸이크로스 대표
<지용득 싸이크로스 대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IT인프라 가상화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막대한 데이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2020년은 인간 예측실패를 방지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IT운영관리시스템(AIOps)' 사업을 본격화하겠습니다.”

지용득 싸이크로스 대표는 “새해에는 AI 장애예측시스템(EWS)을 IT 인프라 운영환경에 결합한 IT토털솔루션을 선보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싸이크로스는 지난해 제1금융권에 AI기반 EWS를 성공적으로 구축하는 등 금융권을 중심으로 AI EWS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AI EWS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장애요소를 분석하고 주기적으로 학습해 예상되는 장애를 사전 조치·차단한다. 수집 데이터로부터 감지된 장애요소에 AI 알고리즘을 적용해 지속적으로 학습한 후 학습 데이터를 기반으로 장애 발생 여부를 사전에 예측한다.

지용득 대표는 “AI 알고리즘으로 장애에 대한 신속한 원인 분석과 대응이 가능해 IT인프라에 대한운영 안정성을 보장한다”면서 “직관적 사용자인터페이스(UI) 대시보드를 함께 제공해 사용자가 파워포인트처럼 친숙하게 쓸 수 있다”고 말했다.

회사는 AI EWS 구축 경험을 발판으로 IT인프라통합관리시스템(EMS)에 AI를 접목한 AIOps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Sycros EMS'를 운영 중인 금융고객사를 시작으로 산업 전반에 'Sycros AIOps' 공급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지 대표는 “AIOps는 머신러닝(ML) 기능을 탑재해 오류경보를 줄이고 정확한 예측정보를 제공해 서비스 안정성을 늘린 솔루션”이라면서 “API로 애플리케이션을 통합해 격리된 체계에 상호작용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분야에 ML을 접목한 후 점차 다른 분야로 확장하겠다”면서 “이벤트 데이터나 구조적 데이터를 취합, ML으로 분석해 원하는 결과를 도출 한 후 자연어처리, 신경망구축, 행동분석 등 고난도 단계로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국내 AIOps시장은 아직 외산이 장악하지 않아 국산 솔루션으로 선점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AI 기능을 고도화해 IT인프라를 통합관리하고 필요에 따라 원인분석 기능까지 제공하는 IT 포털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부연했다.

싸이크로스는 최근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시스템운영자동화(SA) 솔루션을 업그레이드해 연내 차기버전을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지 대표는 “시스템운영자가 주기적으로 수행하는 일일점검·변경관리 등 각종 업무는 단순 반복적이라 휴먼에러로 인한 문제 발생 가능성이 높기 마련”이라면서 “'Sycros SA'는 이 기종 분산 IT환경에서 각 시스템의 변경사항이나 취약점을 상시 분석하고 단순반복 수작업을 자동화해 IT운영 효율을 높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주 52시간 근로제가 확대되며 인력운용 부담이 커진 다양한 기관에서 SA 도입 문의가 늘고 있다”면서 “지속적으로 자동화 알고리즘을 업그레이드해 서버 운영자의 직접적 개입을 최소화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발굴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