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원산지 표시 4004개소 적발…배추김치·돼지고기 위반 많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원산지 표시 4004개소 적발…배추김치·돼지고기 위반 많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2019년 한해 동안 원산지 표시 대상 27만5000 개소를 조사해 원산지를 거짓표시하거나 미표시한 4004개소 4722건을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단속 연인원 5만4000여 명을 투입해 이뤄낸 결과다. 단속인원은 전년대비 2.4% 증가했고 조사업체는 1.8% 줄었다.

단속 결과 원산지를 거짓표시 한 2396개소 2,806건은 관련자를 형사처벌하고, 원산지 미표시와 표시방법을 위반한 1608개소 1916건에 대해서는 과태료 4억3900만원을 부과했다.

전년 대비 원산지 표시 위반 업체수와 건수는 각각 2.2% 4.6% 증가했다. 위반 물량이 1톤 또는 1000만원 이상인 대형 위반업체는 1.2% 증가한 527개소를 적발했다.

위반 품목으로는 배추김치가 23.4%, 돼지고기가 20.6%를 차지했고, 위반 업종은 일반음식점이 58.4%였다. 위반 유형은 중국산을 국산으로 거짓표시해 적발된 경우가 33.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농관원은 원산지 표시 위반 형태가 점차 조직화·지능화됨에 따라 디지털포렌식과 원산지검정법 등 과학적인 단속 기법을 현장에 활용했다.

농관원 관계자는 올해 단속 수사와 병행해 사업자·판매자들이 정확하고 쉽게 원산지를 표시할 수 있도록 홍보·교육을 통한 사전 지도에 중점을 두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