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 창업주 영면…평생 숙원 롯데타워서 '마지막 인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 두 아들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2일 오전 7시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콘서트홀에서 진행된 영결식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 두 아들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2일 오전 7시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콘서트홀에서 진행된 영결식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롯데그룹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 발인과 영결식이 22일 엄수됐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아버지는 타지에서 고난과 역경으로 성공을 거두셨을 때도 조국을 먼저 떠올리셨던 분”이라며 고인을 애도했다.

이날 오전 7시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8층 콘서트홀에서 진행된 영결식에는 신 회장을 비롯해 일가족과 임직원 140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아들 정열씨가 영정을, 차남인 신동빈 회장 아들 유열씨가 위패를 들었다. 신 회장 형제와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가 침통한 표정으로 행렬을 뒤따랐다.

추모 인사말에서 그룹 대표로 나선 신 회장은 “아버지는 롯데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셨다”면서 “오늘의 롯데가 있기까지 아버지가 흘린 땀과 열정을 평생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기업보국 정신을 평생 실천하셨다. 저는 그런 아버지를 통해 기업인의 사명감과 책임감을 배웠다”고 회고했다.

특히 신 회장은 “역경과 고난이 닥쳐올 때마다 고인의 태산 같은 열정을 떠올리며 길을 찾겠다”며 그룹 총수로서 임직원 앞에서 다짐했다.

가장으로서의 고인 모습도 회상했다. 신 회장은 “가족을 위한 아버지의 헌신과 사랑을 보면서 저는 진정한 어른의 모습을 배웠다”면서 “아버지는 한마디로 정말 멋진 분”이라고 고인을 기렸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신격호 명예회장 발인식을 엄수하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신격호 명예회장 발인식을 엄수하고 있다.>

유족 대표로 나선 신 전 부회장도 “아버지는 자신의 분신인 롯데그룹 직원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평생 헌신하셨다. 선친의 가르침을 가슴깊이 새기고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엄숙하게 진행된 이날 영결식에는 유족뿐 아니라 그룹 BU장, 대표이사 사장단, 롯데지주 임직원이 모여 고인의 마지막을 추모했다. 쓰쿠다 다카유키 일본 롯데홀딩스 사장도 영결식장을 찾았다.

명예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는 "고인이 일으킨 사업들은 지금 대한민국 경제를 떠받치는 기둥이 됐다"며 "우리 시대의 위대한 선각자"라며 고인을 추도했다.

영결식을 마친 뒤 운구 차량은 고인의 30년 숙원사업이던 롯데월드타워를 한 바퀴 돌고 장지인 울산 울주군으로 떠났다. 신 회장을 비롯한 유족과 전 임직원이 도열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 19일 오후 4시29분께 향년 99세로 별세했다. 장례는 그룹장으로 진행됐다. 신 명예회장은 고향인 울주군 선영에 안치된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