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협의회, '코로나19' 확산 경제 위기 대응 긴급 토론…소상공인 지원 결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혁신성장협의회 회원사가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적 위기 대응 긴급 토론회에서 공동선언문을 채택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유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장, 조풍연 한국SW?ICT총연합회 회장, 이상현 한국정보처리학회 회장, 노규성 혁신성장협의회 수석공동대표(한국생산성본부 회장), 정만기 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 회장, 송병선 한국기업데이터 대표이사, 이주연 한국빅데이터서비스학회 (전)회장.
<혁신성장협의회 회원사가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적 위기 대응 긴급 토론회에서 공동선언문을 채택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유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장, 조풍연 한국SW?ICT총연합회 회장, 이상현 한국정보처리학회 회장, 노규성 혁신성장협의회 수석공동대표(한국생산성본부 회장), 정만기 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 회장, 송병선 한국기업데이터 대표이사, 이주연 한국빅데이터서비스학회 (전)회장.>

민간주도협의체인 혁신성장협의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적 위기대응 긴급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혁신성장협의회는 미래 기술 기반 혁신성장을 촉진하고자 한국생산성본부 등 50개 기관, 학회, 협회가 모여 출범한 민간주도협의체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를 조기에 차단하고,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민간부문 자발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의회는 민간부문 실천과제로 소상공인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정책자금 조기 집행, 구내식당 축소 운영, 지역화폐 구매 등을 즉시 실행하기로 했다. 협의회 회원사 중 국고보조금 대상기관·기업은 올해 국고예산의 70%를 2분기 내 조기 소진한다. 구내식당은 기존 5일에서 3일로 단축 운영키로 했다. 지역 공공기관 복리후생비 중 일부를 지역화폐로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한다. 협의회 회원사가 선도적으로 나서 수요를 진작하고, 각 지자체 산하 공공기관 등으로 위기극복 운동을 확산하기로 했다.

협의회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대비해 수출 촉진, 내수 진작을 위한 정부정책 실행 시 필요한 전문·기술적 지원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협의회는 지역화폐 활용 확대와 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중소기업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카드·모바일 형태 지역화폐를 활용하도록 기술적으로 지원하고, 소상공인이 온라인 쇼핑몰을 구축·운영하도록 돕는다.

노규성 혁신성장협의회 수석공동대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정부 정책 대응뿐만 아니라 민간부문 자발적 참여와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우리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밀도있게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