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금융 공공기관장·임원진, 코로나19 극복 위해 급여 30% 기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9개 금융 공공기관 기관장과 임원진이 코로나19 극복과 서민·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4개월간 급여의 30%를 기부키로 했다.

참여 기관은 서민금융진흥원(원장 이계문)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 예금보험공사(사장 위성백) 중소기업은행(행장 윤종원) 한국산업은행(행장 이동걸) 한국수출입은행(행장 방문규)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명호) 한국자산관리공사(사장 문성유) 한국주택금융공사(사장 이정환)다.

9개 금융 공공기관장은 “반납된 급여는 각 기관이 지정한 기부처에 전달해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급감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영세 자영업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지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계신 서민·취약계층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