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인도 사고 수습 위해 현지 방문 추진…비대위도 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인도공장 가스누출 사고 수습을 위해 현지 출장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7일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 가스누출 사고 후부터 최고경영자(CEO)인 신 부회장을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가동 중이다.

본사와 현지법인이 수시로 사고 현황과 대책 수립 등 관련 내용을 공유하고 있지만 사안이 엄중한 만큼 신학철 부회장 등 경영진이 직접 인도 현지에 가서 사고를 수습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사고 원인 규명과 피해자 지원 등 책임 있는 수습을 위해 신학철 부회장 방문을 포함해 가능한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자료: 전자신문DB)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자료: 전자신문DB)>

인도 현지 언론과 LG화학에 따르면 사고는 5월 7일 새벽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 스티렌모노머(SM) 저장탱크에서 유증기 누출로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인근 주민 12명이 사망하고, 주민 수천여명이 건강 이상 증상으로 치료를 받았다. 치료를 받는 환자들은 대부분 안정을 되찾으며 인명 피해는 점차 누그러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LG폴리머스인디아 경영진은 독성물질 관리 소홀,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현지 경찰에 입건됐고, 인도환경재판소는 LG폴리머스인디아에 임시 구호자금 목적으로 5억루피(약 81억원) 공탁 명령을 내리는 등 LG화학 위기관리 능력이 시험대에 오르고 있다.

LG화학폴리머스인디아는 9일 입장문을 내고 “최우선적으로 유가족 및 피해자분들을 위해 가능한 모든 지원이 보장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기관과 함께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종합적인 케어 프로그램을 만들어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