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딜 시대' 열자]허대식 교수 "코로나19 이후 정부가 경영환경 조성자 역할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지털 뉴딜 시대' 열자]허대식 교수 "코로나19 이후 정부가 경영환경 조성자 역할해야"

“우리 기업은 단기적으로 급격한 수요 감소가 가져온 '공급망 가동 저하(Ramp-down)'로 인한 위험을 최소화하고, 경기회복 시에 신속한 '공급망 재가동(Ramp-up)'으로 판매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합니다. 장기적으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 시장환경에 맞춰 글로벌 공급망 전략을 재점검해야 합니다.”

허대식 연세대 경영학과 교수(한국생산관리학회장)는 우리 기업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글로벌 밸류체인(GVC)에 의존한 기존 공급망을 다시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기업이 단계별로 포스트 코로나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단기적으로는 공급망 가동 저하로 인한 유동성·중소협력사 도산 위험을 최소화해야 한다. 코로나 재확산 가능성을 대비해 방역·안전 프로토콜 표준을 개발하고, 이를 공급망 파트너와 공유해야 한다. 장기적으로는 공급망의 가장 약한 고리를 찾아 안정성을 강화하고, 공급망을 디지털로 전환해 효율을 높여야 한다. 글로벌 공급망을 '제조원가' 중심에서 복원력·유연성을 고려한 '총원가'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

허 교수는 정부 역할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급망 금융' 같은 창의적인 금융 제도를 신속하게 활성화해 기업 단기자금 수요를 지원해야 한다. 국내외 기업 유치를 위해 혁신적인 인센티브 정책을 수립, 제조업 공동화 우려를 사전에 방지해야 한다.

허 교수는 “코로나19가 가져온 공급망 위기는 일개 기업의 힘으로 극복할 규모가 아니며, 시장 기능으로 조정 가능하지도 않다”면서 “정부가 경영환경 조성자로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 교수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수그러들지 않는 현 상황을 고려하면 세계 경제 'V자' 경기 회복은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하는 추세이고, 러시아·브라질 등 국가에서 확진자가 급속하게 늘어난다”면서 “G2인 미국과 중국도 경제 충격으로 인해 느린 회복 속도를 고려하면 세계 경제는 3% 이상으로 역성장할 가능성이 크고, 'V'자 경기회복도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가 GVC 수요·공급에 모두 영향을 미치므로 장기적으로 세계 경제에도 큰 내상을 입힐 것으로 진단했다. 이에 따라 주요 경제권역별 지역주의가 대두되는 등 세계 경제 환경이 급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허 교수는 “2009년 금융위기 공급망 위기는 수요 측면에 의한 충격이었고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이 초래한 공급망 단절은 공급 측면이지만, 코로나19는 수요와 공급 양측에서 공급망에 충격을 줬다”면서 “국가 간 '리쇼어링'을 위한 정책이 강해지고, 공급망 디지털화가 급속 진행되면서 '일하는 방식'에 큰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