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화웨이, 차기 폴더블폰에 '삼성 패널' 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中 BOE 품질·물량 등 문제로
삼성디스플레이에 제품 주문
기술 경쟁력 또한번 인정받아
삼성전자 중심서 공급망 확대

중국 최대 스마트폰 업체 화웨이가 차기 폴더블폰에 삼성디스플레이 패널을 탑재한다. 화웨이는 그동안 BOE 패널로 폴더블폰을 만들어 왔다. 품질, 양산 등 경쟁력이 앞서는 삼성디스플레이 패널 도입으로 새로운 기회를 잡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중국 최대 스마트폰 업체이자 세계 3대 스마트폰 제조사 화웨이를 신규 고객사로 확보,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에 집중된 폴더블 패널 판매망을 다각화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주목받고 있는 폴더블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을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화웨이는 최근 삼성디스플레이에 차기 폴더블폰에 탑재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주문했다.

화웨이에 공급될 폴더블 패널은 8.03인치며, 화면이 안쪽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 유력하다. 화웨이는 삼성 패널로 완제품을 만들어 9월 차기 폴더블폰을 출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출시된 화웨이의 첫 폴더블폰 메이트X. 화웨이 차기 폴더블폰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패널이 탑재될 예정이다.(사진=화웨이)
<지난해 출시된 화웨이의 첫 폴더블폰 메이트X. 화웨이 차기 폴더블폰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패널이 탑재될 예정이다.(사진=화웨이)>

이번 협력은 폴더블폰 사업 강화를 추진하는 화웨이와 폴더블 패널 공급 확대를 원하는 삼성디스플레이 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로 이뤄졌다.

화웨이는 폴더블 스마트폰에서 자국 최대 디스플레이 업체 BOE와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지난해 출시한 '메이트X'에도 BOE 패널을 탑재했다. 그러나 품질, 물량, 납기 등에서 눈높이를 충족시키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웨이 메이트X는 출시 후 주름이 생기는 등 크고 작은 디스플레이 품질 이슈가 불거졌다.

화웨이는 이 때문에 차기 폴더블 디스플레이 수급을 위해 삼성디스플레이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세계 최대 플렉시블 OLED 업체로, 삼성전자 폴더블폰에 패널을 성공리에 납품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폴더블폰 패널은 고품질의 OELD 기술과 디스플레이를 접는 고난도 기능이 동시에 요구되기 때문에 기술 장벽이 높다”면서 “현재 BOE 기술 수준을 감안하면 삼성디스플레이 이외에 화웨이가 요구하는 스펙을 만족시킬 수 있는 패널 제조사는 없다”고 말했다.

화웨이와의 협력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입지는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화웨이를 고객사로 품으면서 폴더블 패널 경쟁력을 또 한 번 인정받게 된 데다 삼성전자와 화웨이 뒤를 이어 폴더블폰 개발에 잇달아 뛰어들고 있는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를 대상의 판매 확대 기회로 삼을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은 그룹 차원에서 계열사가 생산한 전략 제품을 그룹 내부에서만 일정 기간 독점 사용하는 전략을 펴 왔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차별화 등 경쟁사와의 기술 격차를 유지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화웨이와 이번 폴더블 패널 공급이 성사되면서 폴더블 패널 외판 제한이 풀린 것으로 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폴더블폰 시장 확대에 발맞춰 폴더블 패널 사업 확대를 도모하고 있다. 베트남 모듈 공장의 생산 능력을 올해 말까지 월 100만대 규모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화웨이 공급과 관련해 “고객사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 전경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 전경>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