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연구소기업 시큐웍스, 신용보증기금 '퍼스트 펭귄'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소기업 시큐웍스(대표 박기성·이주철)는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 펭귄' 기업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퍼스트펭귄은 창업 5년 내 미래시장선도형 기업을 지원하는 제도로 신보가 3년간 15억원, 투자 및 컨설팅 등 비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큐웍스는 음장 패턴 변화를 분석, 침입을 수초 내에 감지하고 초기 화재를 사각지대 없이 1분 내 파악하는 스마트 안전센서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ETRI가 세계 최초 특허 등록한 원천기술을 이전받아 상품화에 성공했다.

스피커를 통해 소리를 발생시켜 음장을 빈틈없이 생성한 후 공간 변화를 마이크로 수신해 분석하는 기술을 사용한다.

신용보증기금 퍼스트 펭귄 기업 선정 후 기념촬영 모습
<신용보증기금 퍼스트 펭귄 기업 선정 후 기념촬영 모습>

기존에 많이 쓰이는 영상 센서나 적외선 센서, 열감지 센서는 감지 각도가 제한되고, 차폐된 공간에서의 침입이나 화재는 감지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 온도감지기와 연기감지기는 센서 부위 변화를 감지해 화재가 확산된 후 인지가 가능하다. 반면에 음장 센서는 소리 반사 및 회절성을 이용하기 때문에 사각지대가 없고, 센서와 거리가 있는 차폐지역 화재도 빠르게 감지할 수 있다.

시큐웍스는 이를 활용한 단독형 제품, 모듈과 소프트웨어(SW) 방식 제품을 개발했다. 기존 센서와 융·복합이 용이하고 사물인터넷(IoT) 기기 확장성이 뛰어나다.

앞으로는 딥러닝과 인공지능(AI)을 통해 정확도와 신뢰성을 높이는 연구를 한다.

박기성 대표는 “이번 퍼스트 펭귄 프로그램선정을 계기로 현재 개발 중인 무인경계시스템과 화재 예방 및 화재확산방지시스템 개발에 한층 속도가 붙게 됐다”고 말했다.

이주철 대표는 “개인은 물론 산업시설 전반에 적용해 침입 및 화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갖고 연구개발(R&D)과 제품 생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