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1천억 신한카드 ESG채권 대표 주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증권(사장 김신)은 1000억원 규모 신한카드 ESG채권 발행에 대표 주관사로 참여했다고 27일 밝혔다.

ESG채권은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공공 이익을 위한 특수목적 채권 가운데 사회적 가치 증대에 중점을 둔 채권이다.

이번 ESG채권은 3년 만기 500억원, 5년 만기 500억원 등 총 1000억원 규모다. 평균 1.51%대 금리로 발행됐다. 코로나19 피해로 인한 금융 취약계층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SK증권은 ESG채권 시장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국내 최초 산업은행 원화 녹색채권을 시작으로 남부발전(녹색채권 1000억원), 기업은행(지속가능채권 3000억원), 우리카드(사회적채권 1000억원) 등 발행을 주관했다.

SK증권 관계자는 “최근 금융권 최초로 배출권 해외 외부사업인증을 완료해 국내 탄소금융 시장 표준을 만들고 있다”며 “녹색금융사업을 확대해 공공가치창출을 위한 국내 ESG채권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