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김원범 블로코 대표 "블로코 DID(가칭) 곧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터뷰]김원범 블로코 대표 "블로코 DID(가칭) 곧 나온다"

블록체인 기술 전문기업 블로코가 분산신원확신(DID)과 커스터디(가상자산 위·수탁) 사업에 뛰어든다. 파괴적 협업을 통해 기술기반 기업 전문성을 살려 사설인증 시장에서 별도 표준화 체계를 만들고 암호화폐거래소 등에 적용가능한 통합형 DID 플랫폼 서비스를 상용화한다.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 16일 기자간담회 후 본지와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김 대표는 “DID 시장에서 여러 경쟁 표준이 출현했지만, 정부 주도의 통합 플랫폼이 나와야 할 것”이라며 “과기부 주도 블록체인 확산 TF에 참여 중인 블로코는 직접적으로 DID 애플리케이션(앱) 등을 내놓기보다는 다양한 기업이 직접적으로 DID 체계를 도입할 수 있는 솔루션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블로코 DID(가칭) 개발이 진행 중이며, 다른 진영과 달리 범용적인 DID 솔루션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현재 대형 금융사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고 전했다.

특금법 통과에 따른 커스터디 사업에도 뛰어든다. 거래소나 금융사처럼 직접 가상자산을 관리하는 서비스가 아니다. 커스터디에 필요한 보안, 표준 인증체계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김 대표는 “특금법이 국회 문턱을 넘은 만큼 가상자산과 관련한 다양한 보안과 인증 체계가 등장할 것”이라며 “KISA의 ISMS처럼 가상자산 위·수탁에 필요한 가이드라인이 나올 경우, 이에 맞는 새로운 보안 표준체계를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중대형 암호화폐거래소와 시중 대형은행, 공공기관 등과 블록체인 분산 기술을 활용한 커스터디 관련 인증체계를 개발 중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 같은 신사업을 바탕으로 블로코는 올해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도 뛰어든다.

김 대표는 “최근 동남아시아 유수 기업과 금거래를 블록체인을 통해 할 수 있는 실증 사업을 시작했고, 중동에서도 이슬람 개발은행 산하 기관과 현지에 맞는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간 쌓아온 엔터프라이즈 기반 블록체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자체 기술을 통해 다양한 혁신 사업을 이끌어 낼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술이 대국민 서비스로 와 닿을 수 있는 이음새 역할을 블로코가 하겠다”고 말했다.

블로코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GS(Good Software)인증을 획득한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이다. 60% 이상 임직원이 개발자와 엔지니어로 구성돼 있다.

블로코는 2015년 기업용 프라이빗 블록체인 플랫폼인 코인스택(COINSTACK)을 출시한 후 여러 기업과 블록체인 기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2019년에는 엔터프라이즈부터 일반인까지 블록체인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오픈소스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아르고(Aergo)를 선보여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을 목표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을 위해 한국은행,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금융보안원, 금융결제원, SK텔레콤, 한국거래소, 현대자동차, 현대카드·캐피탈, 삼성카드, 신한금융그룹, 롯데카드 등 80여개 기업과 협력하고 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