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T-이통 3사, 온라인 자율정화 협의체 운영 시작

왼쪽부터 오인호 LG유플러스 영업정책담당, 구현철 SK텔레콤 영업담당, 오성민 KT 5G영업담당 강명효 KAIT 통신시장협력본부장.
<왼쪽부터 오인호 LG유플러스 영업정책담당, 구현철 SK텔레콤 영업담당, 오성민 KT 5G영업담당 강명효 KAIT 통신시장협력본부장.>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가 18일 '온라인 자율정화 협의체' 를 구성하고 이동통신 온라인·비대면 유통시장 자율정화를 위해 협력한다.

협의체는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환경 변화로 온라인·비대면 채널을 통한 이동통신 판매가 활성화, 온라인상에서 초과 지원금 지급과 허위과장광고 등 불·편법행위가 급증한다는 이통 3사 판단에 따라 구성됐다. 기존 KAIT에서 수행 중인 오프라인 자율정화 활동을 온라인 영역으로 확대한다.

대상은 △홈페이지 게시판·블로그·메신저 등 별도 인증절차가 없는 일반 커뮤니티 △카페·밴드 등 인증절차가 필요한 폐쇄형 커뮤니티 △오픈마켓 등 불법지원금 정보를 공유·홍보하는 모든 온라인 채널이다.

이통 3사와 KAIT는 위반행위가 지속·반복되는 유통점 정보를 확인, 현장점검을 통해 추가 위반사항 적발 시 사전승낙 제재와 이통사 내부 규정에 따른 자율제재를 적용해 초과지원금 지급 등 이용자 차별 행위를 대폭 줄일 계획이다.

이통사 관계자는“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채널 소비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불·편법적 온라인 판매행위의 증가세로 이용자 차별 등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며 “협의체가 가동되면 선제적 자율정화 활동으로 온라인 채널 공정경쟁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