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QD디스플레이' 설비 반입…사업 전환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왼쪽 여덟 번째)이 퀀텀닷(QD) 설비 반입식에 참석, 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왼쪽 여덟 번째)이 퀀텀닷(QD) 설비 반입식에 참석, 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퀀텀닷(QD)디스플레이'를 생산하기 위한 핵심 장비 반입을 시작했다. 그동안 사업 성장을 이끌었던 핵심 수익 모델을 액정표시장치(LCD)에서 QD디스플레이로 전환하는데 가속을 붙였다. 회사는 올 하반기 생산라인 구축을 완료하고 내년 본격 생산에 돌입, 글로벌 대형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 주도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이동훈)는 1일 충남 아산사업장에서 'QD 설비 반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작년 10월, 오는 2025년까지 13조1000억원을 QD디스플레이에 투자하겠다고 발표한 삼성디스플레이는 그동안 이오테크닉스, 에프엔에스테크, 아이씨디, 로체시스템즈, 케이맥, 참엔지니어링 등 주요 협력사와 공급 계약을 맺고 인프라 구축을 준비했다.

성규동 이오테크닉스 대표는 “QD디스플레이가 대형 디스플레이 산업에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면서 “세계 최초 QD디스플레이 생산라인의 성공적 구축을 위해 삼성디스플레이와 지속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TV용 LCD 패널을 생산했던 L8 생산라인 내 일부 설비를 철거한 후 클린룸 공사를 실시했다. 현재는 내년 프리미엄 TV 시장 진입을 목표로 QD디스플레이 완성도와 양산성을 높이기 위한 막바지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8.5세대 증착기를 시작으로 설비 셋업에 돌입한다”면서 “올 하반기 생산라인 셋업이 마무리되면 내년 단계별 시가동을 거쳐 본격적으로 제품을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고객사 대상 프로모션 활동에도 시동을 걸었다. QD디스플레이 사업을 이끄는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대형사업부장(부사장)은 지난 4월 중국 내 주요 고객사에 'LCD 패널 공급 중단 이후 새로운 혁신으로 협업하기를 기대한다'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최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코로나19 사태에도 글로벌 협력 체계를 바탕으로 QD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었다”면서 “지난 20여년간 축적한 LCD 대형화 기술과 앞선 퀀텀닷 기술력을 바탕으로 독보적 화질의 QD디스플레이를 양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앞으로 L8 생산라인을 QD디스플레이 생산거점 'Q1'으로 탈바꿈시키는데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남아 있는 LCD 장비를 매각할 대상을 찾는 데도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