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AI 광고 데이터 플랫폼 '이노 크리에이티브'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빅데이터와 최신 AI(인공지능)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과거 광고 영상을 데이터화하고 앞으로 만들 새로운 광고 효과까지 예측할 수 있는 광고 크리에이티브 데이터 플랫폼이 나왔다.

이노션월드와이드는 국내외 광고업계 최초로 크리에이티브 데이터 플랫폼 '이노 크리에이티브(INNO-creative)'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노 크리에이티브 화면.
<이노 크리에이티브 화면.>

이노션 빅데이터 분석 전담 조직 데이터 커맨드 센터가 개발한 이노 크리에이티브는 크리에이티브를 데이터 기술 기반으로 혁신해 광고 크리에이티브 자체를 데이터화했다.

이노 크리에이티브는 2015년부터 2020년까지 3만여편에 달하는 TV와 디지털 영상 광고 데이터, 메타 데이터, 소비자 반응 등의 데이터를 구축했다. 지속 업데이트와 글로벌 확장도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광고 영상 내 이미지와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해 데이터화하는 AI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 광고 영상을 분석하고 효과도 예측할 수 있다. 아울러 모든 산업이나 제품 카테고리 내 광고의 소구 유형, 모델과 소재, 배경 등 세부 요소까지 심층 분석할 수 있다.

이수진 이노션 데이터커맨드팀장은 “이노 크리이에티브는 광고대행업 핵심 역량인 크리에이티브를 데이터 자산화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했다”라면서 “광고 본연의 효과를 높여 회사 경쟁력을 향상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