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 '월드클래스기업협회'로 재탄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 '월드클래스기업협회'로 재탄생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는 지난 3~4일 강원도 평창 라마다호텔에서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 2020년 CEO워크숍'을 열었다고 6일 밝혔다.

행사에는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 회원사 최고경영자(CEO)와 임원, 박백범 교육부 차관, 김태우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혁신과장,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월드클래스300기업은 지난 2018년 300개사로 시작됐다. 올해부터 후속인 월드클래스플러스(+) 사업이 시작된다. 월드클래스 기업은 2021년부터 매년 15개씩 향후 10년간 150개 기업이 추가 선발돼 약 450개사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협회는 '월드클래스기업협회'으로 명칭을 변경, 제2의 도약을 준비한다.

김태우 산업부 과장은 “일본 수출규제 중요성이 높아진 소재·부품·장비 분야 특화·선도 기업과 상생·협력 모델 기업에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계속 확대하겠다”면서 “월드클래스기업들이 코로나19 상황을 잘 헤쳐 나갈 수 있도록 금융안정패키지 지원, 수출바우처 지원 등 현장감 있는 정책을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회는 월드클래스플러스 사업으로 대기업 의존성이 높으나 기술개발 잠재력을 갖춘 중견기업·후보중견기업(매출 700억 이상) 성장전략을 평가, 10년간 150개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연구·개발R&D) 지원을 비롯해 기업 당 4년간 총3 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