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로봇모션제어기술로 지역 중소기업 사업화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함상용 기계연 책임기술원(오른쪽)과 백진기 세이인 대표(왼쪽)가 자동문 적용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함상용 기계연 책임기술원(오른쪽)과 백진기 세이인 대표(왼쪽)가 자동문 적용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상진)이 지역 중소기업에 로봇제어기술을 지원, 사업화 성공에 기여했다.

기계연은 함상용 첨단생산장비연구부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 책임기술원이 지역 중소기업 세이인에 '충돌감지 및 대응 알고리즘 기술'을 지원하고 최적화 자동 밸런스 도어 사업화를 도왔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은 여닫이문에 모션 제어기를 부착해 밸런스 도어로 바꾸고, 사람 움직임을 감지해 최소 공간에서 자동으로 열고 닫을 수 있게 만들었다. 모션 제어기에는 충돌감지 및 대응 알고리즘이 적용됐다.

출입문에 모션 제어기를 부착하면 사람 움직임에 따라 중앙 회전축을 제어할 수 있다. 기존 자동문 보다 좁은 공간에서 간결하게 문을 여닫을 수 있다. 비용도 보다 저렴하다.

로봇모션제어기술을 적용한 자동문과 기존 자동문의 비교
<로봇모션제어기술을 적용한 자동문과 기존 자동문의 비교>

협동로봇에 적용하는 힘 기반 제어기술을 활용해 문 움직임을 섬세하게 제어할 수 있으며, 끼임이나 충돌 등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힘을 자동으로 감지해 적합하게 대응한다. 제어기 부착만으로 자동문으로 바꿀 수 있고, 상하부에 환기구를 설치할 수도 있다. 환기를 보다 쉽게 해 안전한 실내 환경 조성에 도움이 된다.

함상용 책임기술원은 “기술개발 뿐 아니라 지역 중소기업 사업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에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술지원은 기계연의 '중소기업 애로기술지원제도'를 통해 이뤄졌다. 매년 약 150건 기술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