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2분기 순이익 9818억원…코로나19 여파에도 '선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B금융, 2분기 순이익 9818억원…코로나19 여파에도 '선방'

KB금융그룹은 올해 2분기 9818억원(기배기업지분 순이익 기준) 당기순이익을 거뒀다고 21일 공시했다.

금융시장 안정화에 따른 기타영업손익 회복과 더불어 증권, 카드 등 비은행 계열사의 견조한 수수료이익 확대, 보험손익 실적 개선에 힘입어 다소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던 전분기 대비 순이익이 34.6%(2523억원) 증가했다.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711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8%(1255억원) 감소한 규모다.

KB금융 관계자는 “지난 1분기에 금융시장의 급격한 변동성 확대로 일시적으로 확대됐던 기타영업손실이 2분기 들어서는 금융시장 안정화로 상당부분 회복되고 증권, 카드 등 비은행 계열사의 수수료이익이 확대된데 힘입어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면서 “코로나19로 촉발된 경기침체와 금리하락이 이어진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견고한 여신성장과 비은행 부문 강화의 결실로 그룹의 안정적인 이익창출력을 재확인하였다”고 평가했다.

KB금융은 보수적인 관점의 미래 경기전망 시나리오에 따라 기존 '스테이지1'으로 평가된 일부 고위험 여신을 '스테이지2'로 재분류하고 추가 충당금을 쌓았다.

KB금융 관계자는 “잠재부실 여신에 대해 상시 모니터링을 가동하고 정교한 사후관리를 하는 등 건전성과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상반기 순이자이익은 4조683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2분기 순이자마진(NIM)은 그룹 1.74%, 은행 1.50%로, 각각 전분기 대비 10bp(1bp=0.01%포인트(P)), 6bp 하락했다.

은행 NIM은 기준금리 인하의 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되고 외화유동성 관리 부담이 일부 증가하면서 자산수익률이 축소된 영향을 받았다. 그룹 NIM 하락은 은행 NIM 하락에 카드론, 현금서비스 등 카드의 중금리 상품 취득액 감소로 카드 NIM이 하락한 영향이 더해진 결과다.

그룹 상반기 순수수료이익은 1조38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6%가 늘었다. 주식거래대금 관련 수탁 수수료와 IB 수수료 중심으로 증권업수입 수수료가 59.5%가 늘었고, 카드 이용금액 증가와 비용 절감 노력으로 비은행 부문의 실적이 개선된 영향이다.

2분기 순수수료이익은 71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6.1% 늘었다. 6월말 기준 그룹 연체율은 0.32%,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48%였다. 3월 말보다 각각 4bp, 2bp 하락했다.

그룹 BIS 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 자본 비율은 각각 14.13%와 12.80%로, 국내 금융권 최고 수준을 보였다.

핵심 계열사인 국민은행의 2분기 순이익은 6604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2.6% 늘었다. 6월 말 기준 원화대출금은 278조2000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6.8%, 3월 말 대비 2.4% 늘었다.

가계대출은 전년 말과 3월 말과 비교해 각각 4.2%, 1.0% 늘었다. 기업대출 증가폭은 각각 10.0%, 4.2%였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