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상반기 당기순이익 3109억원 시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NK금융, 상반기 당기순이익 3109억원 시현

BNK금융은 27일 실적 발표를 통해 2020년 상반기 그룹 당기순이익(지배지분) 3109억원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11.5% 감소했지만, 2분기 당기순이익은 173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증가했다. 코로나 19 경제 상황에서도 비이자이익 호조로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이자이익은 금통위 기준금리 인하영향에 전년동기 대비 3.3% 감소한 1조 741억원을 기록했다. 수수료이익은 계열사 PF 수수료 호조와 주식·채권 위탁매매 수수료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57.4% 급증한 1966억원을 시현했다.

대손상각비는 2분기 코로나 관련 선제적 충당금 적립(255억원)에도 불구하고, 자산건전성 개선에 따른 안정적인 충당금관리로 전년동기 대비 2% 감소한 1821억원을 기록했다.

계열사별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1781억원과 1046억원으로 비이자부문 이익 증가 등으로 계획수준 이상 달성했다. 주요 비은행 계열사인 BNK캐피탈과 BNK투자증권은 각각 14.0%, 77.2% 증가한 448억원과 225억원 순이익을 시현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