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러닝 모델 압축 솔루션 기업 노타, 80억원 시리즈A 투자 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온디바이스 AI 솔루션 기업 노타가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투자사 스톤브릿지벤처스 외 LB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삼성SDS가 삼성벤처투자 펀드를 활용해 투자했다. LG CNS도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노타는 누적 투자 금액 약 100억원을 달성했다.

투자사는 노타 딥러닝 모델 경량화 자동화 플랫폼인 '넷츠프레소(NetsPresso)'에 주목했다. 넷츠프레소는 압축률 대비 성능 손실을 최소화한 노타의 경량화 원천 기술이다.

넷츠프레소는 기존 경량화 솔루션과 달리 자동화된 플랫폼이다. 전문 엔지니어 없이도 단기간에 경량화된 AI 모델을 만들 수 있다.

저비용으로 빠르고 정확한 AI 모델을 만드는 것이 노타기술 핵심이다. 넷츠프레소는 다수 수요기업들로부터 기술 검증을 거쳤다. 한국지능정보시스템학회가 주관하는 인텔리전스 대상에서 지능형 응용 부분 우수상을 수상하며 뛰어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LB인베스트먼트 오성인 책임심사역은 "노타는 뛰어난 인공지능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자동화된 AI모델 경량화 기술을 개발했다”면서 “이는 산업용 AI 기술을 필요로 하는 기업들을 위한 핵심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타는 이번 시리즈A 투자금을 경량화 기술 고도화에 투입하고 해외사업 확대에 활용할 예정이다. 연구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우수한 인력을 적극적으로 채용한다.

채명수 노타 대표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해외 사업 확장을 적극 계획하고 있다”면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온디바이스 AI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할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타는 딥러닝 모델 경량화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 클라이언트와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미 이마트와 MOU 체결을 통해 매장 내 진열 상품의 상태를 파악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금융관련 빅데이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에 참가해 데이터 기반 AI 모델 개발과 데이터를 제공 중이다.

딥러닝 모델 압축 솔루션 기업 노타, 80억원 시리즈A 투자 유치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