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구재단, 코로나19 대응 AI 헬스케어 비즈니스 연결한다...4일 '미트-업 데이'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은 4일 디지털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2020 인공지능(AI) 위크 페스티벌' 행사에서 AI 기술 수요기업과 연구기관 간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이룬다.

'AI 수요기업-공급기관 미트-업(Meet-up) 데이' 행사를 열고, 이를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공개한다.

이번 행사는 특구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당일 오후 1시부터 방송되며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AI수요기업과 연구기관 교류 및 기술이전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시대에 중요성을 더하는 헬스케어 분야 중심으로 AI 기술 도입을 희망하는 4개 스타트업과 이들 기업의 기술수요를 연구하는 3개 연구기관 발명자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수요기업은 △나무와숲(아이그림 기반 정서·심리 케어서비스) △몰팩바이오(AI 활용 유전체 분석 기반 질병 진단) △알지티(자율주행기반 서빙 로봇 SEROMO) △하가(저시력자용 AI 시력보조 디바이스) 등이다.

연구기관 측에서는 △유용균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사(딥러닝 기술을 이용한 위상 최적설계방법) △이주행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박사(가상학습셋 생성 기술) △윤호섭 ETRI 박사(AI 기술 기반 얼굴정보 인식기술) △박호현 중앙대 교수(딥러닝 기반 물체인식 기술) 등이 참여한다.

특구재단은 'AI 특성화기업 역량강화사업'을 소개하고 대표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향후 특구재단은 'AI 수요맞춤형 기술사업화 프로그램'을 신설하는 등 AI기술 수요기업의 사업화 단계별 성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양성광 이사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기업과 연구자간 교류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이번 AI 미트-업 데이 행사가 AI기술을 찾는 수요기업과 발명자를 연결 시켜주는 교류의 장을 넘어, 새로운 성과가 창출되는 시작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