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에서도 교육 지속, 블렌디드 교육 가치 인식' G20 교육장관회의 공동선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팬데믹에서도 교육 지속, 블렌디드 교육 가치 인식' G20 교육장관회의 공동선언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요 20개국(G20) 교육장관이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속에서도 회복탄력성을 갖춘 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국제 협력을 약속했다.

교육부는 유은혜 부총리 겸 장관이 지난 5일 영상회의로 진행된 '2020년 G20 교육장관회의'에 참석해 각국 장관과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당초 G20 교육장관회의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4월에 열릴 예정이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9월로 연기돼 영상회의로 개최됐다.

회의는 '미래 위기 대응 및 교육의 지속성 보장' '유아교육의 접근성 향상' '교육국제화 증진' 3가지 주제로 진행됐다. 각국 장관은 회의 후 세계적 위기 극복을 위한 교육 분야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포용적 양질의 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G20과 초청국 대표는 위기 상황에서 학습을 지속하기 위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고 원격·블렌디드 학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양질의 유아교육에 대한 평등한 접근, 인적·지적 교류와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등을 통한 교육 국제화 촉진의 중요성에도 공감했다. 유아의 발달 단계와 특성에 적합한 디지털 기반 교육을 위한 공동연구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함께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중단 없는 교육을 위해 대한민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교육안전망 강화 및 학습 격차 해소 방안 등을 설명했다. 그린스마트 학교와 K-에듀 통합플랫폼 구축 계획을 공유하며 21세기가 요구하는 미래지향적 교육시스템 구축을 위해 G20 국가가 함께 협력해 나갈 3대 과제를 제안했다.

3대 과제는 △교육의 지속성 보장, 국내외 학습 격차 해소를 위한 협력 사업 추진 △디지털 기반 친환경 학습환경 및 미래교육 시스템 구축 방안 공동 모색 △고등교육 국제 협력 및 원격교육 등 유학생 지원을 위한 공조 확대다.

유 부총리는 “교육의 지속성 보장, 양질의 유아교육과 교육 국제화를 위한 합의사항 이행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장관이 지난 5일 영상회의로 진행된 2020년 G20 교육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장관이 지난 5일 영상회의로 진행된 2020년 G20 교육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