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중국·동남아 진출기업 비대면 지재권 상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청, 중국·동남아 진출기업 비대면 지재권 상담

특허청(청장 김용래)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 권평오)가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중국·동남아 진출기업 지재권 영상 상담주간'을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지식재산센터(IP-DESK)를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기업에 비대면 상담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중국(홍콩 포함)과 동남아 4개국(태국,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의 지재권 법·제도 및 분쟁과 관련 상담을 받고자 하는 기업이나 개인사업자 누구든 2개국까지 신청할 수 있다.

참가 기업은 각자 사무 공간에서 영상회의 시스템에 접속해 각국 IP-DESK 전담직원과 현지 변호사에게 15분간 자유롭게 질문할 수 있다.

영상 상담 종료 이후에도 메일, 전화 등을 통해 해당 IP-DESK와 수시 상담이 가능하다.

상담주간에 참가하고자 하는 기업은 희망 국가에 맞는 날짜를 선택해 오는 10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신청 시 주요 질의사항을 함께 기재하면 효율적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1개 지역 당 10개 기업까지 최대 60개 기업을 대상으로 상담을 제공한다.

특허청은 추후 참가기업 의견과 상담수요를 반영해 대상국가와 참가기업 수 확대, 영상상담 정례화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정연우 특허청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올해 상반기에 인도 진출기업 10개사 대상 영상상담회를 시범 실시한 결과 만족도가 높아 중국과 동남아까지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허청, 중국·동남아 진출기업 비대면 지재권 상담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