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광기술원, 자동차 튜닝용 등화장치 시험기관 지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광기술원(원장 신용진)은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협회장 김필수)의 튜닝용 등화장치 단체품질인증 시험기관으로 지정됐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는 자동차 튜닝부품 산업 활성화를 위해 설립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이다. 지난해 10월 자동차 튜닝 통합브랜드인 'K-TUNE'을 론칭하고 단체표준을 통한 민간인증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광기술원 로고.
<한국광기술원 로고.>

광기술원은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와 비대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조등 △안개등 △코너링조명등 △승하차보조등 △주간주행등 △후퇴등 △후미등 △차폭등 △끝단표시등 △옆면표시등 △제동등 △보조제동등 △방향지시등 △번호등 △실내등 등 튜닝용 등화장치 품질 인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동안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 튜닝업계의 제품 신뢰성을 높이는 등 튜닝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용진 원장은 “자동차 튜닝기업의 애로사항을 적극 해소하고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안전성 확보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