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불법집회·가짜뉴스 등은 방역방해 행위...“집회·표현 자유 아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불법집회와 가짜뉴스를 코로나19 재확산을 초래한 방역 방해 행위라고 규정하고 이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잦아드는 상황에서 일부 단체의 개천절 집회 등이 계획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며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는 강경한 자세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일일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 줄면서 3일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이제 조금만 더 힘을 내면 코로나 재확산 위기 국면을 벗어나 서서히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1명(해외발생 10명 포함)으로 3일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은 “공들여 쌓은 둑이 무너지지 않도록 방역에 전념했다. 국민께서도 많은 희생과 불편을 감수하면서 꿋꿋이 참고 견디며 협조해 줬다”며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법집회 강행을 계획하는 이들에겐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전날 오전까지 신고된 개천절 집회는 총 798건이다. 경찰은 이중 집결 신고 인원 10명이 넘는 집회에 대해서는 금지를 통보했다. 집회를 강행할 경우 원천 차단·제지할 방침이다.

특별방역 기간으로 설정된 추석 연휴와 관련해선 “방역 수칙과 함께하는 안전한 명절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통신비 지원 등 국회에서 갈등을 겪고 있는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서는 “오늘 국회에서 처리되기를 기대한다. 추경이 통과되면 정부는 즉시 집행에 나서 추석 이전에 대부분 지원을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보건의료·돌봄·배달업 종사자 등 대면 노동을 할 수밖에 없는 필수 노동계층을 언급하며 “코로나가 장기화하면서 힘겹고 어려운 일을 도맡아 하는 국민들이다. 정부는 이들에 대해 각별히 신경 쓰고 챙겨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