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드, LG화학과 코로나19 백신 개발·생산·상업화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창율 셀리드 대표이사(왼쪽)와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본부장이 5일 LG화학 마곡R&D캠퍼스에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셀리드)
<강창율 셀리드 대표이사(왼쪽)와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본부장이 5일 LG화학 마곡R&D캠퍼스에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셀리드)>

항암면역치료백신 개발 전문기업 셀리드가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생산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과 상업화 촉진을 위해 LG화학과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셀리드는 자체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AdCLD-Cov19'의 개발 및 대량생산을 위한 협력체계의 구축과 상업화 촉진을 위해 LG화학과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LG화학 마곡R&D캠퍼스에서 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셀리드는 지난 4월 'AdCLD-Cov19' 백신 개발을 개시한 이후 연구용 'AdCLD-Cov19' 백신 후보물질을 제작했다. 영장류 시험결과 괄목할 만한 수준의 항원특이적 항체반응과 생성된 항체의 매우 높은 수준의 바이러스 중화능력도 확인했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2020년도 4차 바이오 의료기술개발사업 중 신·변종 바이러스 대응 원천기술개발과제에 지원해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아데노바이러스 벡터에 기반한 코로나19 예방백신 후보물질을 개발해 임상에 진입시키고 신·변종 바이러스 대응 원천기술을 개발해 최근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에 대응하는 예방백신 후보물질을 확보할 계획이다.

LG화학은 1996년 국내 최초로 유전자 재조합 B형간염 백신 '유박스'로 WHO PQ 승인을 받은 이래 뛰어난 연구개발과 생산 역량을 활용, 2016년엔 5가 혼합백신 '유펜타'로 두번째 WHO PQ승인을 받았다. 이러한 백신 연구개발 및 생산 역량을 인정받아 2017년과 2019년 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소아마비백신, 6가혼합백신 개발 과제의 조속한 상용화를 위해 총 5290만달러(약 620억원)의 지원금을 받은 바 있다.

강창율 셀리드 대표이사는 “양사의 상호 업무협력 협약체결로 코로나19 백신 대량생산 공정개발과 제품생산을 통해 신속한 백신 사업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국민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정상적인 사회활동을 영위함과 동시에 위축된 국가경제 및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본부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코로나 19 백신의 신속한 개발 및 사업화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며 “LG화학은 2017년 합병 이후로 다양한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코로나 19 백신자체개발과 더불어 위탁생산 등 다양한 방식으로 코로나 19 퇴치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