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코나' 화재원인 신속히 규명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설]'코나' 화재원인 신속히 규명해야

현대자동차가 잇단 화재로 구설수에 오른 전기차 '코나(코나EV)'를 전량 리콜 조치했지만 논란이 가시지 않고 있다. 현대차는 2017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제작된 코나EV 7만7000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에서 2만5564대, 북미 1만1137대, 유럽 3만7366대, 중국과 인도 등 기타 지역 3000여대 등 해외에서 5만1000여대를 리콜 조치했다. 코나EV 출시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해외에서 총 7만7748대가 팔린 점을 감안하면 해외 판매물량의 70%를 리콜하는 셈이다.

현대차 리콜 조치는 늦은 감이 있다. 그래도 자발적으로 움직였다는 점은 높이 사줘야 한다. 리콜은 결함을 인정한 적극적인 소비자 보호 행위다. 추가로 화재가 날 수 있다는 개연성도 부인하지 않아 기업 입장에서 잘해야 본전이다. 이미지와 브랜드 가치 하락은 물론 손실까지도 감수해야 한다. 특히 같은 차종은 물론 다른 차종 판매에도 영향을 미쳐 리콜에 대해 대단히 소극적이다. 일부에서는 미래 친환경차 전략 차질을 우려한 사전 조치로 폄하하지만 꼭 그렇게 부정적으로 볼 필요는 없다.

정작 아쉬운 점은 원인 규명이다. 자칫 리콜로 원인을 밝히는 작업이 더뎌질 수 있다. 코나EV는 해외에서 4건을 포함해 국내외에서 다수의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아직도 원인 규명을 놓고 공방이 진행 중이다. 국토부가 부랴부랴 배터리 셀 결함을 지적하고 분리막 손상이 발화 원인일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오히려 불씨만 더 키웠다. 배터리 셀 불량인지,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잘못 설정했는지 아니면 설계 문제인지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전기차 배터리 폭발은 심각하게 봐야 한다. 운전자와 탑승자 안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외딴곳에 따로 설치된 에너지저장장치(EMS)와 차원이 다른 문제다. 원인 규명에 정부와 산업계가 두 팔을 걷어붙여야 한다. 혹시나 책임을 이유로 원인 규명에 소홀하거나 논란을 서둘러 잠재우기 위해 미봉책에 머문다면 더 큰 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