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북미 서안 항로에 컨테이너선 2척 긴급 투입...올해만 세 번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HMM 제공]
<[사진= HMM 제공]>

HMM은 북미 서안 항로에 컨테이너선 2척을 긴급 투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서비스 선박은 각각 5000TEU급, 46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프레스티지', 'HMM 인테그랄'이다. 이달 말 31일 부산을 출발, 다음 달 11일 LA에 도착 예정이다.

부산~LA 직기항 선박 긴급 투입은 지난 8월과 9월에 이어 세 번째다. 최근 미국 경제가 제조·서비스업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이면서 북미 서안 정기항로에 선복이 부족한 상황이다. 지난 달 24일 선화주간담회에서는 삼성SDS, 범한판토스, 현대글로비스 등 주요 화주들이 추가 선박 투입을 요청했다.

배재훈 HMM 대표이사는 “선박 부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