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카드 ·뱅킹 ·신분증 통합한 마이월렛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카드, 카드 ·뱅킹 ·신분증 통합한 마이월렛 상용화

국내 대표 생활금융플랫폼 신한페이판이 개편을 통해 개방형 플랫폼으로 진화한다.

신한카드(대표 임영진)는 결제와 이체·송금, 신분증 등을 신한페이판 앱 안에 하나의 서비스로 구현한 디지털 지갑 마이 월렛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실물 지갑 안에 꽂혀 있던 카드, 현금, 신분증 등을 그대로 디지털 지갑으로 옮겨 하나의 앱에서 주요 금융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마이 월렛은 디지털 캐시인 신한페이머니 서비스를 제공, 신한페이판 결제서비스 중 하나인 터치 결제 연동을 통해 전국 모든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가 가능하다.

신한페이머니는 은행·증권 계좌와 연동해서 충전할 수 있고, 결제 시 잔액이 부족할 경우 필요 금액만큼 자동 충전해 결제할 수 있다. 12월부터는 머니(디지털캐시)를 은행·증권 계좌로 송금하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마이월렛은 공인 모바일 운전면허증 조회가 가능해 모바일 신분증 기능도 겸한다. 엘지유플러스 고객을 시작으로 타 통신사 이용고객도 순차 적용한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