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반도체, 서초동 부동산 157억에 매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 <사진=한미반도체>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 <사진=한미반도체>>

한미반도체는 계열사가 수입자동차 전시장으로 사용했던 서초동 부동산을 매각하며 수입차 사업을 종료한다고 5일 밝혔다.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은 공시로 서초동 부동산을 157억원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반도체는 2005년부터 2018년까지 진행한 수입차 사업을 모두 종료한다.

이번 매각으로 회사 총 부동산 매각 차익은 약 332억원이다. 수익률은 약 56%다.

올해 창사 40주년을 맞이한 한미반도체는 지난달 3분기 매출 779억원, 영업이익 249억원, 영업이익률 32%를 거두며 창사 이후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회사는 비전 플레이스먼트와 전자파 간섭(EMI) 쉴드 등 세계 시장 점유율 1위 장비 판매 호조로 4분기에 이어 내년에도 매출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봤다.

한미반도체 수입차 사업용 부동산 매각 현황
자료=한미반도체
<한미반도체 수입차 사업용 부동산 매각 현황 자료=한미반도체>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