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국립재활원에 '마음心터' 도서관 개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황미은 현대해상 CCO 상무(오른쪽)와 이범석 국립재활원 원장이 지난 19일 국립재활원 현대해상 도서관 마음心터 개관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황미은 현대해상 CCO 상무(오른쪽)와 이범석 국립재활원 원장이 지난 19일 국립재활원 현대해상 도서관 마음心터 개관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현대해상(대표 조용일·이성재)은 지난 19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국립재활원에 현대해상 도서관 '마음심(心)터'를 개관했다고 20일 밝혔다.

마음심터는 현대해상이 2015년부터 진행한 사회공헌활동이다. 병원 내 유휴공간에 도서관을 구축해 병원을 찾는 환자와 보호자에게 책을 통한 정서적 안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

현대해상은 도서관 구축 후에도 2년간 신규 도서 추가지원과 심리치유 프로그램,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등을 제공해 도서관뿐만 아니라 병원 내 문화공간으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편, 현대해상은 지난 13일 부산영도병원과 부산보훈병원에 마음심터를 추가로 개관했으며 지금까지 전국 15개 중소·종합병원에 도서관을 구축해 약 1만8000여권 신규 도서를 제공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