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방역성과·확장재정·한국판뉴딜 '3박자'에 “경제성장률 OECD 부동의 1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긍정흐름이 확실한 경제반등 될 수 있도록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 법정기한 준수 요청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발표된 3분기 GDP성장률 잠정치 2.1%에 대해 “방역 성과가 경제로 연결되고 정부의 적극적 재정 정책과 한국판 뉴딜 등의 효과적 대응이 원동력”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이 올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경제성장률 부동의 1위를 지켜내고 있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오늘 발표된 지난 3분기 GDP 성장률 잠정치는 지난 10월 발표된 속보치 1.9%를 뛰어넘은 2.1%를 기록했다”고 밝히며 이 같이 말했다.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고, 경제 반등의 힘도 강하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판단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 성과가 경제로 연결되고 정부의 적극적 재정 정책과 '한국판 뉴딜' 등 효과적 경제 대응이 '빠른 경제회복, 강한 경제 반등'을 이루어내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했다.

경제 반등의 주역은 수출이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의 증가세는 더욱 괄목할 만하다”며 “지난 10월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일 평균 수출 증가율이 플러스로 전환된 데 이어, 11월에는 일 평균과 월간 전체 증가율이 24개월 만에 모두 플러스를 기록했다. 세계 경제 침체와 국제 교역 위축 속에서 일궈낸 기적 같은 성과”라고 말했다.


특히 “수출액과 함께 수출의 내용 면에서도 매우 긍정적”이라며 “반도체, 바이오 헬스 등 신성장 분야와 경쟁력이 강한 IT 제조업 부문, K-방역 제품과 비대면 유망품목이 수출 반등을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출 회복이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주식시장 역시 경제 회복과 성장에 대한 강한 믿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의 실적과 미래의 가치가 반영된 주가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코스피 2600선을 넘어 최고 기록을 세웠고, 올해 저점 대비 상승률도 G20 국가 중 최고 수준”이라며 “우리 경제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국내외 투자자들의 평가가 어느 때보다 긍정적이라는 것을 주가라는 객관적 지표로 확인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부처 장관 등 정부관계자들에게는 긍정적 흐름이 확실한 경제 반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 반등의 추세를 얼마 안 남은 연말까지 이어나간다면 내년 상반기부터 우리 경제는 코로나의 충격을 회복하고, 정상궤도로 진입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회 협조도 당부했다. '빠른 경제 회복, 강한 경제 반등'을 위해 하루 앞으로 다가온 내년도 정부예산안 처리 법정 시한을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더 큰 도약을 이루기 위한 예산”이라며 “정부의 예산안 제출 이후 달라진 여러 상황을 고려해 백신 물량 확보, 코로나 피해 맞춤형 지원,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선제 투자 등 추가적으로 필요한 예산에 대해서도 지혜와 의지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