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임대, 나의 집은 언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임대, 나의 집은 언제

서울 및 수도권 집값이 치솟고 있는 가운데 한 신축 오피스텔 건물이 '임대'라는 글로 불을 밝히고 있습니다. 심각한 주거난이 빨리 해소됐으면 좋겠습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