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열린 R&D 공간 익스페이스 오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비대면 오픈 행사에 참석한 진옥동 신한은행장과 관계자 모습.
<비대면 오픈 행사에 참석한 진옥동 신한은행장과 관계자 모습.>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디지털 기술 기반 신규 사업모델과 서비스를 연구하고 시험해보는 공간 '익스페이스'를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

익스페이스는 명동역 지점이 있던 건물을 리모델링해 신한은행 디지털 인력이 본점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다양한 기업과 교류하며 디지털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마련한 연구개발(R&D) 공간이다.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및 디지털 협업 디바이스 등 최신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했고 이를 통해 대기업과 글로벌기업, 스타트업 등 다양한 기업과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신규 사업모델 창출 테스트베드로 활용한다.

또 건물 3층에는 모든 세대가 금융교육을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으로 확대 오픈할 예정이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