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그룹홈 지원 사업 '나를 찾아서'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흥국생명, 그룹홈 지원 사업 '나를 찾아서' 성료

흥국생명(대표 조병익)은 올해 한 해 동안 진행한 그룹홈 지원 사회공헌활동 '나를 찾아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3일 밝혔다.

흥국생명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나를 찾아서'는 그룹홈 아이들에게 진로상담 및 심리치료를 지원하는 활동이다.

우선 진로상담은 자립을 앞둔 그룹홈 청소년 10명을 대상으로 지난 7월부터 약 6개월 동안 진행됐다. 그룹홈 청소년들은 만 19세 이후 자립해야 하지만 현실적인 문제로 자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흥국생명은 이런 청소년들에게 진로 전문 코치를 매칭시켜 현실적이고 구체적으로 자립을 준비하고 진로 방향을 설정하는 계기를 마련해줬다.

또 심리치료는 초·중·고등학생으로 구성된 그룹홈 아이들 16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부터 8개월 동안 진행했다. 개별 심리적 특성에 맞춘 동작치료와 독서치료 등 다양한 분야 강사를 그룹홈으로 파견해 아이들의 심리 치료를 지원했다.

흥국생명은 아이들의 정서 함양을 위한 깜짝 크리스마스 선물도 전달했다. 나를 찾아서 지원 대상 아이들에게 스터디플래너, 꿈 노트, 자문자답 노트 등 아이들의 심리적 안정에 도움을 주고 진로 방향을 설정할 수 있는 물품을 전달했다.

그룹홈 참여 아이들은 “흥국생명을 통해 막막했던 나의 미래를 그려볼 좋은 기회였다”면서 “나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었고, 사회로 진출 할 자신감을 키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