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3만원대 5G 요금제 등 과기정통부에 신고···유보신고제 첫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파격적인 언택트 요금 등 6종
업계, 과기정통부 처리에 관심
자율 시장경쟁 신호탄 주목

SK텔레콤 로고
<SK텔레콤 로고>

SK텔레콤이 3만원대 온라인 전용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고했다. 요금인가제 폐지 이후 첫 번째 유보신고제 적용 사례로 자율적인 시장경쟁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과기정통부 심사 과정에서 요금제 심사기준 적용 사례 등이 구체화될 지도 관심을 모은다.

SK텔레콤은 '언택트 요금제(가칭)' 5G·롱텀에벌루션(LTE) 상품 총 6종을 29일 과기정통부에 신고했다.

언택트 요금제는 매장 가입 없이 온라인 전용으로 판매되며, 오프라인 유통과정에서 소요되는 마케팅 비용을 줄인 대신 일반 요금제에 비해 약 30%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게 골자다.

5G 요금제는 △월 3만원 후반대에 9GB △월 5만원대 200GB △월 6만원대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기존 9GB 5G 최저 요금이 5만5000원임을 고려하면, 처음으로 3만원대 5G 요금제를 제공한다. 데이터무제한 요금제도 기존 8만9000원대에서 대폭 낮아진 게 특징이다.

LTE 요금제는 △월 2만원대 2GB △월 3만원대 5GB △월 4만원대 120GB 데이터를 제공하는 형태로 구성된다. 멤버십 포인트 할인 등을 기존 요금제와 동일하게 적용받지만, 30% 저렴한 요금제임을 고려해 결합 혜택은 일부 제한된다.

SK텔레콤 요금제 신고는 유보신고제 이후 첫 번째 사례다. SK텔레콤은 기획재정부 심의까지 받아야했던 요금인가제 폐지 이후 첫 번째 요금제 출시에 의의를 두고, 파격적인 고객 혜택을 준비했다.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도한 마케팅 비용을 줄여 고객의 요금 부담 완화로 이어지도록 온라인요금제를 출시해달라고 요청한 것도 고려했다는 입장이다.

SK텔레콤 요금제 신고에 따라 이통사 전체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첫 번째 유보신고제 적용대상 요금제를 어떻게 처리할지 주목하고 있다.

유보신고제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시장지배적사업자의 요금제 신고를 접수하면 공정경쟁과 이용자 후생에 미치는 영향을 판단한다. 필요할 경우 요금심사자문위원회 등을 거쳐 15일 이내에 신고 접수 여부를 이통사에 확인해야 한다.

SK텔레콤 언택트 요금제 심사 과정에서 과기정통부의 유보신고제 반려기준 등이 구체적으로 드러날 전망이다.

이에 앞서 SK텔레콤과 과기정통부 사전협의 과정에서 알뜰폰 도매요금 제공 수준 등을 두고 이견이 감지됐다. 유보신고제 반려 기준에 따르면, 도매대가보다 낮은 요금제를 제공해 경쟁을 저해해서는 안 된다. SK텔레콤이 요금제 협의 과정에서 합리적인 수준의 도매대가를 제시, 논란을 피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과기정통부가 SK텔레콤 언택트 요금제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할 경우, 해당요금제는 1월 20일 이내 출시가 유력하다.

SK텔레콤은 고객 혜택을 제공하는 요금제가 정부 심의를 무난하게 통과해 이통 시장 경쟁에 일조하겠다는 입장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신고 요금제 고객가치 제고 효과를 고려해 정부의 긍정적인 검토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 이용 패턴을 기반으로 다양한 형태 요금제를 출시하며 고객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보신고제를 발의한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은 “유보신고제로 인한 이통사 간의 요금경쟁이 국민 통신비 절감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언택트요금제(가칭)

SK텔레콤, 3만원대 5G 요금제 등 과기정통부에 신고···유보신고제 첫 적용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