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일 무역적자 다시 年 200억달러 돌파...불매운동 약화, 코로나19 이후 수출부진 영향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대일 무역 적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수출 규제 사태가 벌어진 2019년에는 일본산 불매 운동 영향으로 대일 무역 적자 폭이 줄었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대일 수출이 줄고 소비재 수입이 다시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은 일본과 무역에서 208억4000만달러의 무역적자를 냈다. 전년의 191억6000만달러보다 16억8000만달러 늘어난 액수다.

일본으로 향한 수출물량은 전년보다 11.8% 급감한 250억8000만달러였으나 일본에서 들여온 수입 물량은 3.5% 소폭 감소한 459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일본은 한국의 무역 적자 1위 국가다. 일본과 교역에서 우리나라는 2004년부터 연간 200억∼300억 달러 규모의 적자를 냈다.

그러다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 규제로 국내에서 일본산 불매운동이 벌어지면서 그해 무역적자는 2003년 이후 16년 만에 최저치(191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대일무역 적자가 다시 늘어난 것은 우리의 주력 품목 수출이 코로나19 여파로 부진했던 탓이다.

석유화학 제품의 일본 수출액은 전년 대비 25.1% 감소했고 철강(-23.3%), 차부품(-34.9%), 석유제품(-32.5%)도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일본 내 자동차, 건설 등 수요가 전년 대비 저조하다는 분석이다.

반면 일본으로부터 수입은 하반기로 갈수록 늘어났다.

월별 수입액 증감률을 보면 지난해 4∼8월은 감소세를 이어가다 9월 0.6% 증가로 돌아선 뒤 10월 4.6%, 11월 15.9%, 12월 18.7%로 확대됐다.

일본산 불매 운동이 다소 느슨해진데다, 일본 제품들이 판촉 행사 등을 강화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불매 운동의 주요 품목이었던 맥주류와 자동차 수요가 서서히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