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Y' 한국 상륙...1분기 내 주문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테슬라가 보급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Y'를 국내 처음 공개했다.

테슬라코리아는 13일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1층과 롯데월드몰 1층 아트리움에 마련된 테슬라갤러리에서 '모델Y'를 공개했다.

모델Y는 테슬라의 국내 4번째 모델이다. 작년 초 미국에서 출시돼 현지에서만 7만대가량 팔리며 단숨에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 4위에 오른 인기 차종이다. 국내 판매는 1분기 내 시작하고, 차량 인도는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테슬라 전기차 모델Y.
<테슬라 전기차 모델Y.>

모델Y는 △스탠더드 △롱레인지 △퍼포먼스 등 세 가지 트림이다. 이번에 전시한 모델은 롱레인지 트림이다. 82㎾h급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했고, 국내 인증 주행거리는 511㎞다.

아직 국내 판매 가격과 판매 트림은 정해지지 않았다. 우리 정부가 지원하는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일부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내 모델Y 판매가격은 롱레인지가 4만9990달러(한화 약 5470만원), 퍼포먼스 5만9990달러(약 6570만원)다. 이 가격이 국내에 그대로 적용되면 퍼포먼스 트림은 보조금 50%만 받을 수 있다

모델Y는 3열 옵션으로 최대 7명이 탑승하도록 제작됐다. 각 2열 시트가 독립적으로 완전히 폴딩돼 스키용품, 여행용품 등을 유연하게 적재할 수 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