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펀드 순자산 급증...단기자금 MMF 19.6%↑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머니마켓펀드(MMF)와 실물형 펀드 자금 유입이 늘면서 국내 전체 펀드 수탁고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0년 국내 펀드시장 동향에 따르면 2020년 말 기준 국내 전체 펀드 순자산은 전년 말 대비 58조6000억원(8.9%) 증가한 717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설정액은 691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6.5% 증가했다.

유형별로 보면 주식형 펀드의 순자산은 1년 전보다 1조9천억원(2.1%) 증가한 90조7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가 상승에 따른 평가가치 증가분이 반영된 수치다. 설정액 기준으로 보면 5조9000억원이 순유출됐다.

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117조9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 감소(1조1000억원)했다. 자금 유출액은 3조5000억원이었다.

부동산·특별자산 등 실물형 펀드는 지난해 순자산이 13.7%(26조5000억원) 증가한 219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단기자금인 MMF는 전년 대비 19.6% 증가한 126조3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실물형 펀드와 함께 지난해 펀드 수탁고 증가에 기여했다.

공모펀드는 순자산이 13.4% 늘어난 274조7000억원, 사모펀드는 6.3% 증가한 442조700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금투협은 “공모펀드는 주식·채권형펀드 수탁고 감소에도 불구하고 MMF 자금 유입으로 수탁고가 증가했고 사모펀드는 부동산, 특별자산 등 실물형 펀드를 중심으로 꾸준히 성장했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