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초소형 전기차 넘어 '고속 전기차'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창모터스·쎄미시스코, 사업 확대
보조금 자격 획득…내달부터 판매

국내 중소기업들이 완성차 세그먼트 가운데 가장 낮은 초소형보다 한 단계 높은 경·소형급 고속 전기차 시장에 진출한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에 비해 부품이 크게 적어 진입장벽이 낮지만 안전성은 물론 안정 주행 성능 구현 등 자동차 본연의 성능을 갖추는 건 여전히 어렵다. 중소업체가 수년간 초소형 전기차에서 쌓은 경험과 독자 기술로 일반 전기차 시장에 도전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국내 중소기업 대창모터스와 쎄미시스코가 각각 전기 상용차(0.6톤급) 및 승용 전기차 개발을 완료하고 경·소형차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두 회사 모두 초소형 전기차에 비해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차량 안전 및 성능 평가 인증을 마쳤다. 각종 평가를 통해 정부가 지원하는 전기차 보조금 자격까지 획득했다. 다음 달부터 본격 판매에 나선다.

대창모터스 0.6톤급 전기 상용차 다니고 밴.
<대창모터스 0.6톤급 전기 상용차 다니고 밴.>

앞으로 초소형보다는 경형 전기차 시장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쎄미시스코와 대창모터스는 국내에서 가장 먼저 초소형 전기차 시장에 진출한 회사다. 지난 2017년부터 초소형 전기차 제작·생산을 통해 기술력을 쌓았다.

국내에선 전기차 플랫폼(차체·섀시)을 구할 수 없어 중국산을 쓰지만 배터리 시스템뿐만 아니라 각종 전자제어 장치와 차량 제작·생산은 자체 기술로 해결했다.

쎄미시스코 경형 전기차 EV Z.
<쎄미시스코 경형 전기차 EV Z.>

특히 대창모터스는 테슬라 등 글로벌 완성차 대기업에 차체 등을 공급하는 명신에 생산 위탁을 맡겼다.

이들 업체는 차체·섀시와 전동모터·배터리셀 등 기성품을 제외하고 안전성제어장치(ESC)·전자식동력조향장치(EPS)·미끄럼방지제동장치(ABS)를 비롯해 에어백, 배터리시스템, 냉난방 공조시스템, 타이어공기압감지시스템(TPMS) 등을 대부분 독자 개발했다. 여기에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과 차량관제서비스(FMS), 급속 충전시스템 등 전동화 차량에 특화된 기술까지 차량에 적용했다.

두 회사 모두 이미 수백대 예약까지 확보한 상태다.

이순종 쎄미시스코 사장은 “우리는 이제 초소형 전기차 회사가 아니고 경형 전기차 업체”라면서 “플랫폼이나 외관은 개발비와 시간을 줄이기 위해 외산품을 쓰지만 차량 구동에 필요한 각종 전자제어장치와 배터리시스템 등 전동화시스템은 자체 기술로 개발, 생산 체계까지 갖췄다”고 말했다.

쎄미시스코 'EV Z'의 출고 가격은 2750만원으로, 국고 보조금과 지방자치단체 추가 보조금 적용 시 수도권과 6대 광역시 내에서는 1360만~161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대창모터스 0.6톤급 전기 상용차 '다니고 밴'은 3000만원 중·후반대로, 국가 보조금을 받으면 1000만원대 중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