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코리아 '어코드' 안전기준 위반 결함...리콜에 '과징금' 철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혼다코리아가 국내에 판매한 '어코드'에서 안전기준을 위반한 결함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추후 시정률 등을 고려해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혼다 어코드 10세대 모델.
<혼다 어코드 10세대 모델.>

국토부는 혼다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스카니아코리아그룹,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수입·판매한 5개 차종 1만421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15일 밝혔다.

혼다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어코드 1만1609대는 보디 컨트롤 모듈(Body Control Module·BCM) 소프트웨어 오류로 계기판의 각종 경고등이 오작동하고, 후진 시 후방 카메라가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BCM은 차체의 다양한 기능을 제어하는 역할을 한다.

이번 어코드 결함은 안전기준 위반사항이다. 국토부는 우선 리콜을 진행하도록 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고려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폭스바겐 티구안.
<폭스바겐 티구안.>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2307대는 브레이크 페달 연결부 용접 불량으로 페달이 떨어져 나갈 우려가 있어 리콜한다.

스카니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스카니아 트랙터 등 2개 차종 218대는 보조 히터(무시동 히터) 연결 배선이 인접 부품과의 간섭으로 피복이 벗겨질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한다. 피복이 벗겨질 경우 합선으로 인한 화재 발생 우려가 있다.

링컨 에비에이터.
<링컨 에비에이터.>

포드코리아가 수입·판매한 링컨 에비에이터 83대는 엔진 동력을 뒷바퀴에 전달하는 구동축이 용접 불량으로 인해 파손이나 변형되고, 이로 인해 뒷바퀴가 제대로 구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리콜 대상 차량은 제작·판매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받을 수 있다. 제작사는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