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 품질평가 대상지역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1년 5G 서비스 품질평가 계획
<2021년 5G 서비스 품질평가 계획>

5세대(5G) 이동통신 품질평가가 85개 시 모든 행정동, 고속철도·지하철 전 구간, 대규모 아파트 단지, 대학 주요 건물 실내 등으로 확대된다.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평가 대상도 유튜브, 네이버TV, 카카오TV뿐만 아니라 넷플릭스·웨이브로 늘어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계획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보다 넓고 촘촘한 5G 커버리지 확보를 촉진하기 위해 평가 대상지역을 전체 85개 시 주요 행정동에서 모든 행정동으로 확대한다.

도서관·박물관·공항 등 4500여개 다중이용 시설은 물론 KTX·SRT 전 구간과 지하철 전 노선, 주요 주거지역 등 이용자 일상과 밀접한 시설로 평가 대상을 늘린다.

이동통신사 5G 구축을 촉진하고 이용자에게 정확한 품질 정보 제공을 위해 올해도 상반기(8월) 중간평가와 하반기(12월∼내년 1월) 누적 종합평가로 나눠 품질평가 결과를 2회 발표한다.

LTE 품질평가도 강화한다. 지난해 품질이 저하된 농어촌 지역을 포함해 도시와 농어촌 지역을 일대일 비율로 평가 샘플을 선정, 전국에서 평가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평가 대상을 기존 유튜브, 네이버TV, 카카오TV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웨이브 등으로 늘린다.

과기정통부는 “두 차례 통신 품질평가로 보다 촘촘한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을 통해 국민 체감품질을 향상시키고 5G 기반 위에서 다양한 융합서비스를 발전시킬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