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 유치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 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 유치 추진

대전시가 산업통상자원부 '이차전지 재제조 연구개발(R&D) 테스트베드' 공모사업 유치에 나섰다.

대전시는 3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국환경공단, 한국전기차리빌딩협회와 '친환경 리튬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친환경 리튬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 구축과 관련 기술·연구개발 사업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사용후 배터리 재재조를 위한 중대형 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 구축이 목표다.

대전시는 오는 2024년 말까지 200억원을 투입해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 내 신동 연구용지 부지에 친환경 리튬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올해 14만 대의 전기·수소차 보급을 계획하고 있으며, 전기·수소차 보급률도 2025년까지 25%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사용후 배터리에 대한 재활용 체계는 매우 미흡한 실정이다.

친환경 리튬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가 구축되면 기준과 방법을 마련, 관련 산업 선도와 함께 재제조산업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공모사업에 공단, 협회가 힘을 합쳐 참여할 경우 반드시 대전이 유치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 센터가 사용후 배터리 산업을 선도하고, 지역 기업 생태계 조성과 경제에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